메뉴

(미디어온) ‘쌈’하던 이유진(소주연 분)과 노지원(김관수 분)에 ‘썸’의 기류가 포착됐다.

지난 7일) 밤, KBS 2TV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5회 방송에서 따뜻한 봄날처럼 찾아온 한다스의 핑크빛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지원은 애써 준비해온 초콜릿을 유진의 책상 위에 올려두지만, 유진은 이를 직원들 앞에서 얘기하고 만다. ‘앞으로 선배한테만 주는 거 다른 사람들은 몰랐으면 해요’라고 마음을 표현한 지원에 ‘앞으로 나한테 잘 해주지 마요’라며 유진은 단호하게 답하는데.

사실 유진에게 지원은 감히 선배들이 시키는데 싫으면 싫다, 못하면 못한다고 면전에서 말하는 마음에 안 드는 후배일 뿐이다. 그에 반해 지원은 개인주의를 체화한 ‘요즘 신입사원’으로 자신 이외에는 아무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최근 유진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는데. 사사건건 부딪히던 유진과 지원이었지만, 핑크빛 분위기가 흐르는 건 왜일까. 과연 한다스에도 로맨스가 시작되는 것일까.

한다스의 앙숙 유진과 지원, ‘쌈’이 ‘썸’이 될지 앞으로가 기대된다.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는 지난7일 밤 11시 10분 KBS 2TV에서 방송되었다.